콘텐츠로 건너뛰기

코네티컷 주말기 여성이 버몬트 주에서 자살하는 편조로 평생을 마친다.

안락사의 권리를 주외에서 온 사람들에게도 확대하도록 버몬트 주 의회의 설득에 기여한 코네티컷 주 여성 ‘편안하고 평화로운’ 죽음을 이룬 난관암과 수년에 걸친 투병을 마친 목요일.

린다 블루스타인(76)은 처방된 약을 복용하여 자신의 조건에 따라 인생을 마칠 수 있었다.

남편 폴 씨에 따르면 블루스타인 씨의 마지막 말은 “이제 이런 일을 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 매우 기쁘다”고 지원단체 Compassion & Choices에 이메일로 전했다.

그룹 소송을 제기한 2022년 8월에 블루스타인을 대표하여 버몬트 주가 비거주자에 대한 자살환조 서비스를 거부하고 있는 것은 미국 헌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가는 3월에 합의했다. 블루 스타인을 거기에서 합법적으로 죽게하십시오.그 후 5월에는 그 권리를 스스로 선택했을 때 스스로 목숨을 끊고 싶은 모든 말기 환자로 확대했다. 오레곤 주는 비거주자의 의료에 의한 자살환조를 인정하고 있는 유일한 주이다.

블루스타인은 지난해 가족, 친구, 애견에 둘러싸여 자신의 의사로 죽고 싶다고 AP통신에 말했다.

“암 때문에 더 이상 참을 수 없게 되었을 때, 자신의 의지로 극복하고 싶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그것이 내 선택입니다.”

은퇴한 지역 공중보건 전문가들은 암으로 진단받은 하트퍼드 쿨런트 종이에 따르면, 2021년 3월에. 당시 그녀는 여명 반년부터 3년으로 선고되었다.

블루스타인 씨는 어머니가 암으로 사망하는 것을 목격하고 “어른용 기저귀를 신고 태아와 같은 자세로 둥글게 되고 약 절임으로 머리에서 떠나지 않았다” 마지막 날을 보낸 인물로 기억되어 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버몬트는 10년 이상 전, 예후가 6개월 이내인 한 말기 환자의 의료적 자살환조에 의한 사망을 인정하게 되었다.

뉴스와이어 서비스 이용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