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인종적 및 민족적 격차가 미국 치매 관리를 약화시킨다

미국의 흑인 노인은 백인의 2배 치매를 발병할 가능성이 높

히스패놀리즘/게티 이미지

미국에서 유색인종은 사회의 모든 단계에서 백인보다 심한 취급을 받고 있다. 치매 수십 연구의 분석에 따르면 진단에서 종말기 치료에 이르기까지의 치료.

치매를 일으키는 질병 등 알츠하이머병미국의 주요 사망 원인 중 하나이며 미국의 노인 흑인 확률은 2배 백인으로 영향을 받는다. 미국에서는 사람들의 수명이 늘어나면서 치매의 위험 연령이 5세 마다 약 2배가 되기 때문에, 지금까지 이상으로 많은 유색 인종이 치매나 인지 장해를 안고 살게 된다.

“치매와 함께 사는 사람들이 양질의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은 공정성을 달성하는 데 필수적입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래드슨 힌턴 캘리포니아 대학 데이비스에서.

힌튼씨는 인종과 민족의 격차가 치매 케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보다 명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지난 20년간 발표된 71건의 연구를 검토했다. 연구팀은 진단, 투약, 종말기 치료에서 중요한 차이를 발견했다.

진단을 분석한 모든 연구는 흑인 및 히스패닉계 치매 환자의 진단에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아 최근 종합적인 연구 백인에 비해 흑인에서는 대기 시간이 11%, 히스패닉에서는 40% 긴 것으로 드러났다.

“진단이 지연된다는 것은 치료도 지연된다는 것입니다”라고 박사는 말한다. 조이스 볼스-베리 미주리 주 세인트 루이스의 워싱턴 대학에서. “그것은 좋은 삶의 질을 유지하는 능력에 영향을 미칩니다.”

연구에서는 흑인과 히스패닉계 사람들은 항인지증제의 처방률이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의 흑인은 치매 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장기 시설과 호스피스에서 케어를 받을 가능성도 낮았다. 아마 치료가 지연된 결과 미국에서는 치매의 흑인 입원률이 증가하고 입원기간이 길어진 것을 많은 연구가 보고하고 있다.

“입원률 상승과 입원 기간의 장기화는 실제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힌튼은 말했다. 이 분석은 치매 관리에서 우려할 민족적 및 인종적 불평등을 뒷받침하지만, 많은 의문은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는 치매를 앓고 있는 아시아계 미국인, 태평양 제도계 주민, 원주민족에 관한 데이터가 제한되어 있는 것으로 판명되었기 때문에, 이들 그룹이 어떠한 영향을 받는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힌튼은 이 분야의 미래 연구는 모든 인종적 및 민족적 배경을 가진 사람들을 포함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러한 불평등의 근본 원인도 아직 증명되지 않았다. 볼스베리 씨는 전문가 접근, 양질의 의료 센터에 가까운, 보험 부족, 언어 벽, 문화의 차이가 모두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관련성을 확인하려면 추가 연구가 필요합니다.

래드슨 씨와 볼스베리 씨는 이 데이터가 임상 실천과 정책의 변화를 촉진하고 치매 케어의 갭을 메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시스템 중 일부는 유색 인종 환자를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아닙니다.”라고 볼스베리는 말합니다.

주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