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유대인 학생이 하버드 대학을 상대로 공민권 소송을 일으

하버드 대학은 유대인 학생 몇 명의 그룹이 일으킨 새로운 소송에 직면하고 있다. “엄격히 만연한 반유대주의의 적대적인 교육환경에 노출되어 있다” 그 이후로 악화될 뿐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은 10월 7일에 시작되었다.

“부모 하마스 학생과 교직원 폭도가 수백 명 규모로 하버드 대학 캠퍼스 내를 행진하고 비열한 반유대주의 슬로건을 외치며 유대인과 이스라엘에게 죽음을 요구하라” 수요일에 제출된 소송에 따르면.

“폭도들은 건물, 교실, 도서관, 학생 라운지, 광장, 자습실을 종종 한 번에 며칠에서 몇 주 동안 점거하고 유대인에 대한 폭력을 촉진했다”고 학생들은 말했다.

원고에는 Students Against Antisemitism, Inc.의 멤버도 포함되어 있어 대학이 유대인 학생에 대한 괴롭힘, 폭행, 협박을 야방해 공민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같은 소송은 하버드 대학의 학생 대리인으로 일하는 카소위츠 벤슨 토레스 법률 사무소에 의해 뉴욕 대학과 펜실베니아 대학에 대해서도 일어나고 있다.

이 사무소의 파트너인 마크 카소위츠는 하버드 대학이 “뿌리 깊은 반유대주의 문제를 자발적으로 바로잡을 생각은 없다”며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학은 이 소송에 대해 아직 공식적으로 논평하지 않았다.현재 약 12명의 학생이 부모 팔레스타인 활동과 관련하여 징계 처분을 받고 있지만, 하버드 대학의 홍보 담당자는 그들의 건에 대해 코멘트 할 수 없었다.

대학은 미국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내에서 반유대주의나 이슬람 혐오와 싸우지 않으면 연방 정부의 자금을 잃을 위험이 있다는 경고를 반복 받고 있다.

“학생들은 캠퍼스 내에서 위험을 느끼지 않아야 합니다. 공민권국은 이러한 사건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미구엘 카르도나 교육장관은 수요일에 학생들과 면회한 후 말했다.

“캠퍼스 내의 학생이 항의나 메시지에 의해 몸의 위험을 느끼면 조사를 요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뉴스와이어 서비스 이용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