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올랜도 파크 제55회 축제에서 폴카 음악 축하

팻 발레라 씨는 잠시 동안 좋아하는 음악을 듣고 나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최근 일요일, 올랜도 파크에서 열린 제55회 시카고 페스티벌 오브 폴카 밴드를 보려고 그녀가 테이블에 앉을 때, 밴드의 연주는 그녀를 곧바로 그녀가 “중심지 “폴로니아 방켓의 댄스 플로어에 있었을 무렵의 기분으로 돌아왔다.” ‘는 몇 년 전에 폐점 할 때까지 폴카 이벤트에 사용되었습니다.

“이 음악을 들으면 더 이상 춤을 추지 못하지만 마음에 울립니다.”라고 발레라는 말했다. “나는 여기에 앉아서 행복하게 울 수 있었다.

발레라 씨는 시카고의 사우스 웨스트 사이드에 오랜 세월 살았으며 폴란드 가정에서 자랐습니다. 어린 시절, 그녀의 어머니는 일요일에 항상 폴란드의 라디오 채널을 착용했다. 현재 발레라 씨는 폴란드어를 잘 말할 수 없지만 전통과 음악은 그녀의 마음에 남았습니다.

“오늘까지는, 당신이 듣고 싶은 곡이라면 무엇이든 노래해 주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많은 음악 장르와 마찬가지로 부모의 포르카에 대한 흥미를 계승한 아이도 있으면, 계승이 없었던 아이도 있어, 댄스 뮤직은 한때 인기가 없어져, 고향이라고 부를 수 있는 장소가 적어졌습니다. 그러나 폴카 댄스는 여전히 가족의 재회와 같은 분위기를 유지합니다. 사실,이 호텔의 매력을 나타내는 단어 중 첫 번째는 “패밀리”였습니다. 국제 폴카 협회씨의 모임.

“한번 누군가를 만나면 1년은 만날 수 없을지도 모르지만, 만났을 때는 굉장히 ‘건강? 무슨 일이야?’ . “우리는 가족 같은 것입니다.”

토세비아 토프스키는 60년 이상 전 댄스 회장에서 디스크 자키로 일한 것이 계기로 포르카에 흥미를 가졌다. 그녀는 곧 그 장면에 푹 빠졌습니다.

그녀는 올랜도 파크의 엘레멘츠 바이 더 오디세이에서 1월 14일에 개최된 축제에서 입장료 징수와 게스트 체크인을 도왔다. 이 축제에서는 에디 코로사 주니어와 일리노이의 보이즈 앤 걸, 토니 브라존틱 & 뉴 페이즈, IPA 트리뷰트 밴드, EZ가 출연했다. 토요일 레니 고무르카 & 시카고 푸시에 의한 워밍업 댄스 후, 톤즈, 폴카 제너레이션스, 더 뮤직 컴퍼니.

그녀 옆의 테이블에는 시카고에 거주하는 샐리 제즈츠코 씨도 있었다. 그녀도 또 아버지가 폴카의 드러머로 연주하고 있던 회장에서 자란 후 60년 이상 폴카를 쫓고 있다.

에디 코로사 주니어와 일리노이 출신의 보이즈 앤 걸은 1월 14일 일요일 올랜도 파크의 엘리먼트 바이 디 오디세이에서 개최되는 제55회 시카고 페스티벌 오브 폴카 밴드에서 공연을 선보인다.  - 오리지널 크레딧: Daily Southtown

“우리는 모두 친구”라고 제즈츠코는 말했다. “우리는 오랫동안 서로를 알고 있고 음악을 사랑합니다. 나는 모든 음악을 사랑하지만 폴카를 가장 좋아합니다.”

크레스트 힐의 토니 브라존틱은 녹음 스튜디오 경영 외에도 뮤지션, 밴드 리더, 레코드 가게의 주인이었던 아버지 에디의 발자취를 이어갔다.

“그것은 단지 피에 있었을 뿐입니다.”라고 브라존틱은 말했다. “당신은 그것으로 성장했습니다.”

그러나 폴카의 세계와의 연결은 피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그가 계속 했던 이유는 커뮤니티의 일원으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는 느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가족입니다”라고 브라존 씨는 말했다. “댄스에 오면 모두가 알고 있습니다. … 행복한 음악입니다. 여기에 오면 사람들은 항상 흥분하고 있습니다.”

시카고 하이츠의 팀 프리슈츄와 어머니 캐서린은 시카고 페스티벌 오브 폴카 밴드 기간 동안 댄스 플로어에 등장했다. 캐서린은 에디 코로사 세트의 대부분 동안 노래하고 있었다.

국제 포르카 협회의 회계 책임자이자 색스와 클라리넷의 IPA 트리뷰트 밴드를 이끌고 있는 올랜도 파크 댄 마테야도 포르카를 가족이라고 평가하는 혼자 음악을 통해 17개 주에 친구가 생겼다고 말했다. 있습니다.

“우리는 매우 합의적인 것”이라고 마테야는 말했다. “폴카에 참가하는 많은 사람들은 친구가 아니라 가족과 같은 존재입니다. 우리는 서로를 알고 있습니까? 다른 주로 여행 할 때 서로의 집에 머물 것입니다.”

마테야의 부모는 폴란드계 미국인 1세대였으며 항상 라디오에서 폴카를 듣고 있었다. 8살 무렵, 마테하는 그들과 함께 행사에 참여하게 되었고, 현장에서 떠나지 않았다. 15세에 음악을 시작하고 열정을 공유하는 친구나 뮤지션 동료를 발견했습니다.

“나는 음악을 사랑한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것은 내 폴란드 전통의 일부입니다.”

폴카는 원래 19세기에 보헤미아에서 태어난 것으로 알려진 댄스 뮤직의 스타일입니다. 그러나 그 인기는 유럽과 미국으로 퍼져 다양한 스타일이 탄생했습니다. 마테야 씨는 클리블랜드는 미국에서 슬로베니아 스타일의 음악의 본거지로 간주되고 있으며, 시카고와 버팔로는 모두 폴란드 스타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텍사스에서는 체코 음악이 인기가 있지만 위스콘신에서는 독일과 네덜란드의 폴카가 특징입니다.

“전체적으로 조금 다르다”고 마테야는 말했다. “폴란드와 유럽 이민자가 살게 된 주요 도시의 대부분은 시카고, 피츠버그, 버팔로, 클리블랜드, 동해안의 장소 등 지금도 건재합니다.”

그러나 1990년대에 6년간 이사를 맡은 후 2010년에 다시 IPA로 복귀하고 지난 5년간 IPA의 회장을 맡은 크리스티 클라위시는 전통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노력을 알고 있다. 그녀는 어린 시절, 아버지가 아코디언을 연주하는 것을 볼 수 있도록 댄스에 갔다는 것이 계기로 폴카에 열중했다. 그녀는 500~600명이 모이는 무수한 이벤트를 목격하고 폴로니아의 상층에 있는 IPA의 전당을 보는 것을 즐겼습니다.

클라위시는 또한 폴로니아가 폐점하고 이에 따라 30년 이상 이벤트를 개최해 온 시카고 리지의 그렌드라 하우스도 폐점하는 것을 지켜봤다. 전당은 현재 보관 중입니다. 그래도 폴카는 뛰어난 엔터테인먼트이며 좋은 유산소 운동일 뿐만 아니라 평생에 걸친 연결을 구축하는 방법으로도 존속하고 있다고 클라위시는 말했다.

토니 브라존틱과 뉴페이즈는 1월 14일 일요일 올랜도 파크의 엘레멘츠 바이 디 오디세이에서 열리는 제55회 시카고 페스티벌 오브 폴카 밴드 중에 출연한다.

데일리 사우스 타운

주 2회

남교외의 최신 뉴스를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에 전달합니다.

“나는 음악을 사랑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나는 폴카를 입고 남편을 만났다. … 업계에서 많은 훌륭한 사람들을 만났다. 훌륭한 경험이네요. 모두 매우 친절하고 친절하며 음악에 대한 애정은 같습니다.”

엘레멘츠는 1월을 전국 폴카 월간으로 인식하기 위해 기획된 매년 연례 페스티벌의 IPA의 최신 거점으로서 훌륭한 파트너라고 크라위시는 말했다. 시카고 행사에 참가한 많은 사람들은 올랜도, 팔로스, 틴리 지역으로 이동했습니다. 그리고 밴드의 멤버는 올랜도 파크, 모케나, 파로스 파크, 파로스 힐스, 크레스트 힐 등의 출신입니다.

고령화가 진행되는 폴카의 참가자는 날씨에 따라 변동하는 경우가 많지만, 매년 항례의 댄스는 마틴 루서 킹 주니어의 주말에 반드시 개최되고 있어 55년간 한번도 중지된 것은 없다고 클라위시는 말했다.

“여기 오는 사람들은 즐거운 시간을 보낼 것”이라고 클라위시는 말했다. “밴드는 언제든지 자신이 소중한 사람인 것처럼 느끼게 해줍니다. 신인인지, 50년 이상 여기에 살고 있는지는 상관 없습니다. 밴드는 정말로 즐거운 환경을 만들어 줍니다.”

클라위쉬는 다른 사람들에게 회의적이더라도 폴카를 시도하고 다양한 스타일이 있음을 이해하도록 권고합니다. 많은 폴카 밴드는 컨트리에서 블루 글라스, 록에 이르기까지 자신의 활동에 다른 장르를 도입하고 있습니다.

“마음을 열어주세요”라고 그녀는 말했다. “음악은 정말 좋은 음악입니다.”

빌 존스는 데일리 사우스 타운 종이의 프리 기자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