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에이미에게 물어보십시오 : 우리는 아이를 가져야합니까?

친애하는 에이미: 나와 남편은 30대 중반입니다. 우리는 10년간 함께 있습니다. 결혼 생활 동안 우리는 많이 여행하고 놀라운 모험을 해왔다.

우리는 아이가 있어야 하는지에 대해 토론했습니다. 그리고 우리의 성격에 충실하게 부모가 되는 것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 많은 연구를 해 왔습니다.

솔직히 말해서, 우리가 읽고 듣는 많은 것들은 육아라는 것을 해피 엔드가 보장되지 않는 피곤하고 소모하는 여행처럼 꽤 끔찍한 것처럼 들립니다.

우리는 정말 헤매고 부모가 될 이유를 찾고 있습니다.

그 밖에도 많은 사람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이제 우리는 당신에게 물어보고 있습니다.

도와 주시겠습니까?

– 미정

미정씨에게: 이것은, 「부탁해야 한다면, 하지 않는 편이 좋다」 케이스의 하나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육아는 (특히 초기에는) 피곤하다고 단언할 수 있습니다. 부모라는 것은 매우 체력을 소모하고, 돈이 걸리고, 때로는 비통으로 영혼을 빨아들일 수도 있습니다 (특히 10대의 경우).

그리고 … 육아에 “마지막 날”은 없지만 너무 빨리 끝나는 것처럼 보입니다. 왜냐하면 많은 부모들에게 피곤하고, 좌절하고, 무서워하며, 체력을 소모하는 기간 동안의 경험은 방적 된 금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부모가 되면 해피엔드에 대한 개념도 바뀝니다.

종종 부모에게 해피 엔드는 밤새 자고 비즈니스 회의에 참석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것 없음 블레이저에 침을 뱉고, 회복하고 있는 아이를 데리고 긴급 치료실을 나오거나, 눈보라 속을 무사히 귀가한 십대를 배웅하거나.

삶의 가장 행복한 해피 엔드와 가장 큰 교훈 중 일부는 부모로서의 일상적인 경험을 통해 제공됩니다.

그래서 당신 주변의 가족을 봐. 다른 가족과 함께 있으면 동경이 가득 차면 뛰어 들어보세요.

육아는 누구에게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불행히도, 부모의 선택의 짐을 궁극적으로 짊어지는 것은 아이들입니다.

친애하는 에이미 : 친구 ‘제니퍼’와 나는 작년에 함께 아파트로 이사했습니다. 우리는 두 사람 모두 임대 계약을 맺고 있습니다.

처음에 우리는 남자 친구와 다른 손님에게 정기적으로 숙박을 받고 싶다면 많은 사람들이 일주일에 두 번까지 제한하는 데 동의했습니다.

저는 남자친구가 있고 이 합의를 준수합니다. 집에서 일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꽤 조용하고 평화로운 환경에서 생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제니퍼의 여동생은 근처에 살고 있으며, 이 2 개월 동안 이 여동생은 일주일에 5-6 밤 우리 아파트에서 지내고 있습니다.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그 이유는 그녀 룸메이트의 남자 친구가 그들의 아파트에 머물기 시작했습니다. 게다가, 우리 아파트는 그녀의 아파트보다 훨씬 멋집니다.

나는 그녀와 함께 있는 것을 어느 정도 즐긴다.그러나 두 자매가 함께 있을 때는 시끄럽고 지저분해지는 경향이 있고, 단지 혼란을 야기한다.

이것에 대해 제니퍼와 이야기했지만, 그녀는이 규칙을 여동생에게 강제하는 것에 승차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 시점에서 나는이 상황에 지쳐서 스트레스를 느낀다.

내가 무엇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 루미

친애하는 루미에게 : 당신과 “제니퍼”는 동거 할 때이 문제에 대해 토론하고 (당신에게는 매우 현명한 행동이었습니다) 그녀는이 외박 제한에 동의했습니다.

임대계약서의 문장을 확인하고(많은 임대계약에서는 기본적으로 타인의 입주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냉정하고 솔직하게 토론할 필요가 있습니다. 둘 다 여성.

Jennifer의 여동생은 룸메이트의 남자 친구가 그녀를 집에서 쫓아 냈기 때문에 “여분의”사람과 함께 사는 압박을 이해합니다.

두 자매는 자신의 집을 찾고 싶을 수도 있지만, 지금부터 동의하고 함께 이사 할 때 두 사람이 결정한 집의 규칙을 따라야합니다.

친애하는 에이미 : 부모님이 죽었다고 ‘똥구멍’이 보도되고 형제들이 묘지에 갔을 때 ‘아빠와 엄마를 만나러 간다’고 말한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녀는 그들의 가족이 사망하고 있기 때문에 그들의 일을 현재 형태로 말해서는 안된다고 느꼈다.

내 의견으로는 ‘좌절’이 잘못되었습니다.

에이미에게 물어보십시오.

매일

더 나은 삶을 위한 현실적인 조언이 매일 아침 사서함에 전달됩니다.

나는 가족의 지정된 지하실의 관리자입니다.

친척의 무덤 청소에 가면 특히 부모와 잡담할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그들의 추억을 전혀 해치지 않는다. 나의 자매는 두 사람 모두 마을 밖에 살고 있고, 나는 무덤을 손질한 후, 그 사진을 보내기도 합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감기 약을 마셔야한다고 생각합니다.

– 베티

베치님: 이 질문에는 독자들로부터 큰 반향이 있었습니다. 나는 죽은 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한 추도문을 많이 읽는 것을 좋아하고, 많은 독자가 당신과 마찬가지로 묘지를 방문하여 가족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에이미 디킨슨에게 이메일을 보낼 수도 있습니다. askamy@amydickinson.com 또는 Ask Amy (PO Box 194, Freeville, NY 13068)에 편지를 보내십시오. Twitter에서 그녀를 팔로우 할 수도 있습니다. @askingamy 또는 페이스북.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