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시카고의 큐피치 추기경, 피구금자들과 함께 크리스마스 미사를 축하

시카고의 브레이스 큐피치 추기경은 크리스마스 아침을 쿡 카운티 감옥에서 피구금자들과 보내고, 미사의 중간에 그들에게 그들은 혼자가 아니며 잊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우리가 지금까지의 삶에서 상황에 상관없이 마치 무시된 것처럼, 우리는 중요하지 않거나 2급 국민인 것처럼 말한 것처럼 느껴졌을 때 언제든지 이 축제는 우리를 위한 것입니다.” 그는 모인 사람들에게 말했습니다.

월요일 아침 예배는 시카고 대주교구 감옥 코르베 하우스가 올해 감옥에서 열린 수십 번의 크리스마스 미사 중 하나였다. 이것은 큐피치에게 매년 항례의 행사이며, 그 후, 「」라고 불리는 일 스킬과 지도 프로그램의 일부인 감옥의 죄수들과 점심을 먹을 예정이었다.변화 레시피

크리스마스 미사를 계획한 사람들에게는 감옥 뒤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에 초점이 맞춰져있었습니다.

코르베 하우스의 이그제큐티브 디렉터인 마크 맥콤스는 미사에 참가하는 사람들이 ‘존엄과 가치가 있다’고 느끼며 자신이 혼자가 아니라고 느낄 수 있으며 한 번 감옥이나 감옥으로 돌아가는 것을 막기 위해 의 한 걸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해방되었습니다. 이것은 일리노이주의 재범률을 다루는 한 가지 조치라고 말했다.

“미사를 바치면, 우리는 여기에 있는 모든 신사들에게 환경에 관계없이 그들이 무엇을 하더라도 그들은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상기시킵니다.” 맥콤스는 말했다.

월요일 아침 수십 명의 피구금자가 감옥 예배당에 조금씩 들어가 시카고 흑인 가톨릭 합창단 멤버들과 함께 노래하며 낭독과 큐피치 설교를 들었다. 그들에게는 코르베 하우스의 멤버와 수녀들과 자선의 딸들이 참가했습니다.

큐피치는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처음 들은 목자들의 참석자들에게 말했다. 목자들은 도시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잊혀지는 경우가 많고 때로는 2급 국민으로 간주되거나 부정행위를 의심받기도 했다고 그는 말했다.

“오늘은 우리 모두에게 삶의 어디에 있어도 목자들의 삶에 접할 수 있는 날입니다. 하지만 중요하지 않은 것처럼 느끼는 경험을 접해 보십시오.”라고 그는 말했고, 아마도 그들이 알지 못했던 서로의 장점을 보도록 남성들을 격려했습니다. 전에.

큐피치씨는 또 크리스마스에 별거한 남자들의 가족, 고통받는 사람들, 죽은 사람들을 위해 기도를 드렸다. 그는 전쟁에 빠진 전 세계의 장소를 위해 기도, 특히 중동과 베들레헴 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교정국의 카키색 유니폼과 하얀 벨크로스니커를 입은 피구금자들은 성체를 시작하기 전에 되돌아보고 서로와 감옥 방문자들의 평화를 기도했다. 그들은 감옥의 간수의 엄격한 지시를 받으면서 한 번에 한 줄씩 방 앞에 정렬했다.

애덕의 딸들 중 한 명인 시스터 앤젤은 예배의 맨 앞줄에 앉아 감옥에 있는 남자들과 함께 기도했다. 현재 87세의 그녀는 오랫동안 감옥에서 일했으며, 주로 여성 부문에서 여성들과 일대일로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추기경과 감옥에 있는 남자들을 돕기 위해 크리스마스 미사에 참석하고 예배의 일환으로 낭독하기로 결정했다고 그녀는 말했다.

“그들이 나의 기도 안에 있다고 말하고 싶었을 뿐이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그리고 오늘 누군가가 그들을 생각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예배가 끝나자, 남성들은 합창단에게 성대한 박수를 보냈습니다. 큐피치는 그들에게 “축복받은 크리스마스”를 기도했고, 그 중 일부는 큰 소리로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외쳤다.

그 후 그들은 큐피치와 악수하기 위해 한 줄씩 퇴장되어 건물의 중심부로 돌아갔다.

sfreishtat@chicagotribune.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