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성지의 추기경이 시카고 리지에서 미사를 축하

성지에서 교황 프란시스코의 대리인인 피엘 바티스타 피자발라 추기경은 시카고 릿지에 있는 릿지 교회의 성모 교구민과 함께 토요일 미사를 경축했다.

이 교회에는 아랍 가톨릭 교도의 대규모 신도가 소속되어 있지만, 이 지역에서는 비교적 새롭고, 2020년에 최초의 상임 사제가 탄생한지 얼마 안 되었다.

피자발라는 이 지역의 라틴어 총주교이자, 즉 그는 성지에서 가톨릭의 최고 임원이며, 리지의 성모에게 희망이 가득한 메시지 외에도 이스라엘 하마스 전쟁에 대한 생각을 말했다.

그러나 주로 그는 상임 사제 없이 1년 이상 교회에 모인 아랍 가톨릭 커뮤니티의 성장에 초점을 맞추었다.

“지역사회가 사제를 원한다는 욕망과 의지를 보는 것은 매우 훌륭하다고 생각한다”고 피자발라는 말했다.

추기경은 커뮤니티가 성장하고 번영하는 것을 보면서 든든하다고 말했다.

“매우 많은 교회가 폐쇄되는 가운데 새로운 커뮤니티가 태어나서 새로운 것이 시작된다는 문제가 있는 것은 매우 기쁘다”고 그는 말했다.

시카고 지역에서 수백 명이 참가했으며 그 중 많은 사람들이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요르단, 예루살렘과 연결되어있었습니다. 참석자는 방문과 교회 지도자의 지원에 감사했다고 말했다.

캐롤 카즈라우스커스는 “교회를 계속 열려고 하는 노력에 매우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교회가 매각될 예정이라고 들었는데 지금은 매각되지 않았습니다. 지금은 바티칸의 지원을 받은 아라비아 가톨릭 사제가 있습니다.”

카즈라우스커스는 한때 많은 아라비아 신도들이 현지 가톨릭 예배에 참가했지만, 많은 노인 회원들은 아랍어 예배를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그렇게 함으로써 그들은 예수님을 더 가까이 느낄 수 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아멜 사마우리 씨도 동의했다. 사마우리 씨는 아시시의 세인트 프란시스코 교회에 다니는 올랜도 파크에서 여행했지만 시카고리지 아랍 커뮤니티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나에게 여기에 있는 것은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그는 말했다. “나는 여기에 있고 싶다.”

토요일 시카고 리지에서 열린 특별 미사에는 지역 내에서 아랍 가톨릭 교도들이 모였다.

미사에 참석한 시카고 대주교구의 라이언 브레이디 목사는 이 교회는 성지로 여행할 수 없는 가톨릭교도에게도 유익하다고 말했다.

“성지의 일부를 우리 안에 가지는 것이 우리에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우리는 성지에 가야 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성지는 현재 방문이 특히 위험한 곳입니다. 10월 이후 이 지역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진영 사이에 계속되는 전쟁에 의해 찢어졌다. 피자버러는 평화의 필요성에 대해 간략히 언급했지만 곧 무언가를 지속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데일리 사우스 타운

주 2회

남교외의 최신 뉴스를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에 전달합니다.

오히려 인도적 지원과 평화를 향한 협상을 시작할 수 있도록 양측이 적어도 일시적인 정전에 합의할 수 있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매우 문제가 많고 복잡한 상황에 직면하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수문으로 요약하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다른 회중이 인구 감소로 고통받고 있는 반면, 릿지 교회의 성모는 성장하고 있었고, 지난 달 교회는 첫 상임 사제를 맞이했다. 예루살렘의 라틴계 총주교 피에르바티스타 피자발라 추기경이 토요일에 미사를 선도하기 위해 일본에 왔다.

피자발라는 2020년 예루살렘의 라틴계 총주교로 임명되었지만, 2004년부터 수십년간 이 지역에서 봉사해 왔다. 현지에 온 이래 이렇게 끔찍한 분쟁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우리가 본 폭력은 그렇게 심한 폭력을 본 적이 없었다”고 그는 말했다.

교황이 평화를 부르는 반면, 피자발라는 가톨릭 교회가 정전을 이루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다고 말했지만, 자선 단체인 가톨릭 구호 서비스는 인도적 구호 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전세계 정부가 정전을 향해 양측에 압력을 가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전이라는 점에서 양국간 조건은 아직 꽤 멀지만 양측이 더욱 타협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압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양쪽 모두 타협할 필요가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폭력을 멈추려면 더 압력이 필요하다.”

제시 라이트는 데일리 사우스 타운의 프리 기자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