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고용량 RT는 고위험 전립선암의 생존 기간을 연장

고위험 환자용 전립선암장기 안드로겐 제거 요법 (ADT) 및 고선량 방사선 치료는 ADT 및 표준 선량 방사선 치료와 비교하여 무증상 생존율, 암 특이적 생존율 및 총 생존율이 유의하게 양호하다는 것이 표시되었습니다.

연구자들은 또한 장기 ADT와 고선량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는 후기 요로와 위장의 추가 독성을 경험하지 않았다는 것을 발견했다. 크리스토프 헤네칸 의학 박사는 이들 및 기타 조사 결과를 보고했습니다. 방사선 치료 2024년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 비뇨생식기암 심포지엄에서 전립선암에 대한 호르몬요법을 받는 환자의 치료(GETUG-AFU 18) 시험에서의 성과를 발표.

표준 선량 70 Gy 또는 고선량 80 Gy에서 방사선 요법 (RT)과 3 년간 보조 ADT 치료를 받기 위해 무작위로 배정 된 505 명의 환자 중 10 년 무 악화 생존율 (PFS) ) 비율은 83.6이었습니다. 80 Gy 선량을 받은 환자의 경우 %, 70 Gy 선량을 받은 환자의 경우 72.2%였다. 이것은 생화학 적 또는 임상 적 진행의 위험 비율 (HR)로 변환하면 0.56 (P = .0005).

고선량 방사선에 대한 이 PFS의 이점은 전체 생존기간(OS)의 이점에도 반영되어 10년 OS 비율은 각각 77% 대 65.9%이며, 이는 사망 위험의 39% 감소에 상당합니다. (HR 0.61, P = .0039), 높은 방사선량을 받은 환자의 경우, 프랑스 파리의 산루이 병원 헤네칸 박사는 보고했다.

그는 회의에서 “장기 ADT를 동반한 고용량 RT가 고위험 전립선암 환자의 표준치료여야 한다는 수준 1의 증거를 얻었다”고 말했다.

헤네킨 박사는 고선량 RT에 할당된 환자의 상당수가 기존의 빔 조사가 아닌 강도 변조 방사선 요법(IMRT)으로 치료되었음을 지적했으며, 고선량에서 볼 수 있는 우수한 결과는 아마도 IMRT 사용에 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전 증거

헤네킹 박사는 2022년 란셋지에 게재된 메타분석을 지적하고 추적기간 중앙값 11.4년인 약 1만 1,000명의 환자에서 RT에 ADT를 추가함으로써 무전이 생존기간이 유의하게 개선 및 ADT의 연장에 의해 전이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 스케줄 ADT에 비해 전이 위험이 16% 감소합니다.

그는 또한 2022년에 The Lancet: Oncology 잡지에 게재된 DART 01/05 시험의 결과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고농도의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에게 최소 76Gy의 방사선 조사를 실시한 후, 4개월의 보조 ADT에 비해 24개월의 임상적으로 의미 있는 효과가 발견되었다고 말했다. 위험 질환 환자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중간 위험 질환 환자에는 포함되지 않습니다.

GETUG-AFU 18 연구는 장기 ADT로 치료받은 환자에서 80 Gy 방사선 조사가 70 Gy 조사와 비교하여 결과를 개선할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연구 내용과 결과

연구자들은 전립선 특이 항원(PSA) 수준이 20 ng/ml 이상, 글리슨 스코어 8 이상, 임상 병기가 T3 또는 T4 중 하나로 정의되는 고위험 전립선암 남성을 등록하고 치료 센터에 의해 계층화 된 후, 림프절 절제는 70 Gy 또는 80 Gy RT와 그 후 3 년 ADT를 받도록 무작위로 할당되었습니다.

각 연구 그룹의 환자의 약 3분의 2에는 1개의 위험 인자가 있었고, 약 4분의 1에는 2개의 위험 인자가 있었다. 나머지 환자는 세 가지 고위험 정의 인자를 모두 갖고 있었다.

각 그룹의 환자의 약 16.5%가 림프절 윤곽을 ​​받았다.

ADT 기간의 중앙값은 33.4개월이었다. 전반적으로, 환자의 82.9%가 골반 림프절 방사선 조사를 받았다. 림프절 윤곽 결과가 음성이었던 환자에게는 림프절 방사선 조사가 수행되지 않았다.
80 Gy의 복용량에 할당 된 환자의 상당 부분이 IMRT로 치료되었습니다 (80.6 % 대 58.6 %, P <.001).

암 특이적 생존율도 80 Gy의 선량을 받은 그룹이 높았고, 10년 생존율은 95.6%인 반면, 70 Gy의 선량으로 치료받은 환자에서는 90%였습니다. 이 차이는 0.48 HR로 변환됩니다 (P = .0090).

동등한 안전

80Gy를 받은 248명의 환자와 70Gy를 받은 251명의 환자를 포함한 안전성 분석은 후기 비뇨 생식기 및 위장 독성의 발생률이 낮고, 양 그룹간에 동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3 등급 이상의 만기 비뇨 생식기 독성은 80 Gy로 치료된 환자의 2.0%, 70 Gy로 치료된 환자의 3.2%에서 발견되었다. 두 그룹 모두 등급 3 이상의 후기 위장 독성을 보이는 환자는 1.6%에 불과했다.

또한 장 또는 비뇨기의 증상과 관련된 환자 보고서의 삶의 질을 측정하는 경우에도 연구 그룹간에 차이가 없었다.

초대 토론자인 필라델피아 펜메디신의 네하 바피왈라 의사(FACR)는 GETUC-AFU 18 시험 결과는 “더 낮은 선량의 전신 요법을 받으면 국소 수준, 즉 국소·지역 수준에서 방사선 제어가 가능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이 경우 실제로 원격 전이의 예방에 기여하고 암 특유의 생존에 기여할 수 있습니다. “

그녀는 효능의 결과와 동등한 독성과 삶의 질의 척도를 고려하면 선량 점증 방사선 요법과 장기 ADT가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 결과는 “많은 사람들에게 실천을 긍정하고, 아직 이것을 제공하지 않았다면 아마도 일부 사람들에게 실천을 바꿀 것”이라고 그녀는 말했다.

이 기사는 처음 게시되었습니다. MDedge.comMedscape 전문 네트워크의 일부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